2015-06-10 오전 9:36:19  
"동부건설, M&A 매물로 나온다"…7월 매각 추진
 
서울 용산구 동부건설 본사 로비 모습

법정관리 절차를 밟고 있는 동부건설이 내달 기업 인수·합병(M&A) 시장에 매물로 나온다.

7일 서울중앙지법 파산3부 및 산업은행에 따르면 내달 3일 예정된 동부건설 관계인집회에서 회생계획안이 확정되면 매각작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동부건설이 법원에 제출한 회생계획안에는 회생담보권 100% 현금변제, 회생채권 53% 출자전환, 회생채권 47% 현금 변제(10년) 등의 내용이 담겼다.

관계인집회에서 회생담보권자 3/4, 회생채권자 2/3 동의만 받으면 회생계획안은 확정된다. 법원은 이날 회생계획안이 가결될 것으로 전제하고 매각과 관련된 절차를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매각에 대한 결정권을 쥐고 있는 산업은행 역시 적극적인 의지를 내비쳤다. 동부건설 회생계획 인가 이후 곧바로 매각을 진행하면 기업가치 훼손이 적어 제값을 충분히 받을 수 있다는 게 산업은행 판단이다.

법원과 산업은행 모두 구체적인 일정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고 있지만 조만간 매각주간사 선정을 위한 절차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법정관리 기업의 매각주간사는 보통 회생계획안이 인가되는 날에 선정된다. 이래야 회생계획안이 확정된 이후 바로 기업 매각을 추진할 수 있어서다.

매각주간사 선정에 한 달 정도 걸린다는 점을 감안하면 늦어도 이달 초에는 업체 선정 작업이 시작돼야 한다. 투자은행(IB) 업계에서는 삼정KPMG와 삼일회계법인, 동부증권 등이 매각주간사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삼정KPMG는 법정관리를 신청한 동부건설에 대한 실사를 담당했던 업체다. 동부증권은 동부그룹에서 계열분리된 이후 M&A가 진행되고 있는 동부익스프레스의 매각주간사를 맡고 있다.

M&A 성사 가능성은 매각가격이 나와야 가늠해볼 수 있지만 분위기는 나쁘지 않은 편이다. 최근 쌍용건설, 동양건설산업, LIG건설이 매각에 성공하는 등 건설 M&A 시장에 활력이 돌고 있어서다. 또 동부건설이 법정관리 건설업체 중에서는 비교적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갖췄고 청산가치보다 회생가치가 더 높게 평가받고 있는 점도 매각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앞서 동부건설을 실사한 삼정KPMG는 이 회사 청산가치와 회생가치를 각각 3826억원, 4102억원으로 추산했다. 동부건설은 지난해 1월 기준 총자산이 총부채보다 500억원 가량 더 많은 6913억원으로 집계돼 재무구조도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 전망도 긍정적이다. 삼정KPMG는 동부건설이 2024년까지 신규수주 5조4000억원, 누적매출 6조원 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만큼 회생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로 2조원 가량의 관급공사 수주고를 확보하고 있다는 점도 매력적인 부분으로 꼽힌다.

업계는 무엇보다 동부건설이 가지고 있는 유·무형의 기업가치에 주목한다. M&A에 참여하는 인수 후보자들은 매각 기업의 장부상 가격 외에 자산이나 경영권 프리미엄을 중요시 여기는데 현재 동부건설이 보유한 자산 프리미엄만 1000억원에 달해서다.

동부건설은 동부하이텍 지분 10.17%(452만8809주)를 가지고 있으며 동부익스프레스에 대한 후순위 채권 500억원도 보유 중이다. 동부하이텍 주가는 이날 기준 1만4400원으로 동부건설이 보유한 지분가치는 650억원에 이른다. 동부익스프레스는 현재 M&A가 진행 중이며 동부하이텍은 올해 연말 매각이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IB업계 관계자는 "이들 기업이 매각되면 1000억원이 넘는 돈을 회수할 수 있다"며 "동부건설 인수자가 채권에 대한 권리를 가지게 되는데 자산 프리미엄이 1000억원 이상이라는 점에 메리트가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동부건설 인수에 성공하면 센트레빌 브랜드도 가져갈 수 있다"면서 "단기적으로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으며 법정관리에 들어갔지만 기업가치는 고스란히 유지되고 있어 매각공고가 나오면 투자자 상당수가 인수에 관심을 가질 것"으로 내다봤다.

센트레빌은 지난해 아파트 선호도 조사에서 아이파크와 위브에 이어 9위에 이름을 올린 브랜드로 SK건설의 VIEW보다 BSTI(브랜드 주가 지수)가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출처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Written by  사무실클럽  

    Page: 1/3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999 초저금리+재건축이주…하반기 '최악 전세난' 오나 사무실클럽  2015-06-24 3297
  998 서울시 '빈집 살리기 프로젝트' 본격화…내달 입주자 모... 사무실클럽  2015-06-23 1520
  997 메르스, 주택시장 여름 비수기 앞당겼다…아파트값 상승폭... 사무실클럽  2015-06-23 1450
  996 충북 ‘반값 복비 조례’ 제정… 전국서 16번째 사무실클럽  2015-06-22 2177
  995 서울시, ‘2015 도시생태현황도’ 공개 사무실클럽  2015-06-19 3082
  994 부동산 거래시 “인터넷으로 정보 얻고, 계약 전 평균 ... 사무실클럽  2015-06-17 698
  993 서울보증, '늑장 입찰'…세곡지구 6·8단지 입주민 피... 사무실클럽  2015-06-16 639
  992 '아파트보다 빌라'…거래격차 커지는 은평구 왜? 사무실클럽  2015-06-15 708
991 "동부건설, M&A 매물로 나온다"…7월 매각 ... 사무실클럽  2015-06-10 756
  990 한강수계 다목적댐, 선제적 용수비축으로 가뭄 대응중 사무실클럽  2015-06-09 763
  989 국토부, 건축안전 모니터링 확대…철근·단열재·내화충전재... 사무실클럽  2015-06-08 645
  988 국토교통부, 월드뱅크와 손잡고 한국형 도시개발모델 전파 사무실클럽  2015-06-05 689
  987 국토부, ‘새만금 新발전전략 TF’ 구성 및 회의 개최 사무실클럽  2015-06-04 839
  986 전국 개별공시지가 평균 4.63% 상승 사무실클럽  2015-06-03 707
  985 건축물 에너지 사용량 정보, 인터넷으로 확인 사무실클럽  2015-06-02 645
  984 '9호선 담합' 삼성물산·현대산업개발, 입찰참가제한 처분 사무실클럽  2015-06-01 764
  983 국토부, 주택 재건축 판정을 위한 안전진단 기준 개정 사무실클럽  2015-05-29 631
  982 대림산업·대우건설, 국내 최대 플랜트공사 수주…4.5조... 사무실클럽  2015-05-27 701
  981 주택공급과잉 우려에 대하여 사무실클럽  2015-05-26 723
  980 LH 공공임대리츠 금년 1.7만호 공급 추진 사무실클럽  2015-05-22 652
  979 청약통장 1순위 1000만 시대, 청약전략 사무실클럽  2015-05-21 737
  978 대우건설, ‘천안 레이크타운 2차 푸르지오‘ 분양 사무실클럽  2015-05-20 902
  977 내년 상반기부터 건축물 안전강화대책 시행…시공사 처벌·... 사무실클럽  2015-05-19 736
  976 아파트 흥행성적 '입지좋은 역세권+투자수요' 가른다 사무실클럽  2015-05-18 792
  975 4월 전월세 거래 전월比 19.6%↓…월세 전환 ... 사무실클럽  2015-05-15 617
  974 경남도, ‘부동산 중개 보수 반값’ 실시 사무실클럽  2015-05-14 721
  973 건설업계, 자금조달 '숨통'…연이어 회사채 발행 사무실클럽  2015-05-13 676
  972 국토부, 알면 도움 되는 층간소음·안전사고 대응 요령 ... 사무실클럽  2015-05-12 728
  971 서울시, 재개발·재건축 표준선거관리규정 첫 제정 사무실클럽  2015-05-11 820
  970 주택 소비자, 중개수수료 부담 없는 ‘부동산직거래’ 선호 사무실클럽  2015-05-08 711
| [1] | 2 | 3 | 4 | 5 | 6 | 7 | ...34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한계 및 법적고지 | 제휴문의 | 파트너모집 | 광고문의 | 인재채용
상호 : 비씨온라인 주식회사 | 주소 : 서울시 서초구 반포동 722-27 대한빌딩 2F
대표이사 : 김상헌 | 사업자등록번호 : 114-86-71093
대표전화 : 02-548-6016 | FAX : 02-549-0561 | Email : webmaster@samusilclub.com
사무실클럽은 이용자와 자료제공사의 거래에 관련한 법적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2007 SamusilClub.com All Rights Reserved